• 최종편집 2020-06-26(금)

부산시, 지방세 등 고액‧상습 체납자 584명 명단 공개

-체납발생일로부터 1년 지난 1천만 원 이상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 479명과 지방행정제재·부담금 고액․상습 체납자 105명 명단 공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18 10: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11월 18일 오전 9시 1천만 원 이상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 479명과 지방행정제재·부담금 고액‧상습 체납자 105명 등 총 584명(체납액 263억 원)의 명단을 시 홈페이지와 시보, 사이버지방세청 등에 신규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부산시청.jpg

 

새로 공개된 지방세 체납자 현황을 살펴보면, 대상자 총 479명 중 법인은 104개 업체 39억4천6백만 원, 개인은 375명 190억1천2백만 원을 체납하고 있다. 또한, 지방행정제재·부담금 체납자 현황은 대상자 총 105명 중 법인 5개 업체가 1억8천9백만 원, 개인은 100명이 31억7천만 원을 체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개대상자는 올해 1월 1일 기준으로, 체납발생일로부터 1년이 지난 1천만 원 이상 지방세와 지방행정제재·부담금 체납자 중 6개월 이상 소명 기회를 부여하였음에도 특별한 사유 없이 내지 않은 개인과 법인 체납자다.

 

부산시 홈페이지 등에는 11월 18일부터 체납자의 성명·상호(법인명), 연령, 직업(업종), 주소, 체납액의 세목, 납기, 체납액과 체납요지가 공개되며, 법인이 체납한 경우에는 법인의 대표자도 함께 공개된다. 
 
지방세 및 지방행정제재·부담금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공개는 체납액 직접 징수는 물론 잠재적 체납을 억제하여 성실 납세문화 정착에 기여하고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납부 능력이 있음에도 고의로 재산을 은닉하고 명단공개에도 불구하고 체납액을 내지 않는 체납자는 출국금지 요청, 가택수색 및 동산압류 등 더욱 강력한 조치를 할 것”이며, “성실하게 세금을 내는 납세자가 피해를 받지 않도록 조세 정의를 실현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931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시, 지방세 등 고액‧상습 체납자 584명 명단 공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