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26(금)

세종시, 적극적인 세무행정으로 경제위기 극복 지원”

- 코로나19 직접 피해 업종·소상공인 지방세 세무조사서 제외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15 16: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세종시청.jpg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코로나19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납세자를 위해 직접 피해 업종과 소상공인을 지방세 정기 세무조사 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적극적인 세무행정 지원에 나선다.
 
시는 올해 지방세 정기 세무조사 대상자 가운데 ▲최근 3년 이내 성실납세자로 지정된 납세자 ▲코로나19로 직접피해를 입은 업종 ▲소상공인 등을 제외하기로 했다.
 
단, 소상공인 가운데 10억 원 이상 부동산취득자는 조사대상에 포함된다.
 
또 올해부터는 세무조사 사전안내를 정기 세무조사 대상자뿐만 아니라 비과세·감면 등 특정 분야의 누락 세원 분야를 조사하는 특별세무조사 대상자들에게도 발송해 납세자 권리보호를 지원한다.
 
세무조사는 납세자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서면조사를 원칙으로 하며, 코로나19 등으로 경제적 피해를 입은 경우 세무조사 연기·중지, 징수유예 등 납세자 원제도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223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세종시, 적극적인 세무행정으로 경제위기 극복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